Window

Simyo Gallery

심여화랑 이야기 – 인도 1

이산골에선 동영상이 안열려요 문자 전송은 이 사람들 약속시간과도 같아 제 좋은 때 느릿느릿.. 종일 안개속 눅눅한 습기 잠시 정전 장작은 다떨어졌다는 비보 떨지말자 떨치고 일어나

Read More »

심여화랑 이야기 – 주웨이 전

아시아가 새롭게 부각되는 시절입니다. 그중 많은 중국 작가들이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. 그들을 받쳐 주는 단단한 지지대는 중국이라는 만만찮은 국가 브랜드입니다. 서세동점의 시대는 저물어 간다고 할

Read More »

심여화랑 이야기 – Less Is More

동쪽을 향해 앉은 고층아파트로 거처를 옮기신 부모님께서는, 새벽부터 찾아들어 저녁까지 물러설 줄 모르는 강한 여름 햇살에 어쩔 줄 모르신다. 에어컨으로 물리치시죠! 모시고 나가 찬찬히 가전

Read More »

심여화랑 이야기 – 안녕 내사랑

안국동 로타리를 거쳐 동십자각까지 가는 길은, 높고 긴 돌담이 둘러처져 있습니다. 그안이 뭔지 아는 이가 드물지요 일제시대에는 식산은행 사택, 그이후론 미대사관 숙소가 있던 자리입니다. 감사하게도

Read More »

심여화랑 이야기 – 김기수 전

아주 오랫만에 전시를 알리게 되었습니다. 그것도 거의 코 앞에서 알리다보니 영양가 없는 사람들에겐 안보낸다는 낭설까지 등장, 그럴 리가 있겠습니까? 긴 시간을 건강회복이라는 이름에 바치다 보니,컴퓨터를

Read More »

심여화랑 이야기 – 기획전

비안개 자욱한 지리산입니다. 운무 드리운 산 중턱 정자에 앉아 차 한 잔 하는 여유를 누리고 난 후 입니다. 올해는 건강을 되찾자로 마음을 다졌습니다. 한 달에

Read More »

심여화랑 이야기 – 이전개관전

안녕하셨어요? 참 오랫만에 드리는 인사입니다. 시간동으로 옮겼다는 말씀 드린 지 일 년이 다 되어 가는 이제서야 겨우 개관을 기념하는 전시를 하게 되었습니다 첫 전시는 창의적인

Read More »

심여화랑 이야기 – Albany

코엑스에서 열렸던 국제 아트페어에 보내 주신 성원에 감사 드립니다. 많은 분들을 새로 만나 뵙게 되어 즐겁게 행사를 마쳤습니다. 페어가 끝나자마자 미국을 길게 다녀 왔습니다. 뉴욕을

Read More »